30年史

Search: 115건

thumbimg

89-1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9-1제26회 은상[노한 선량]국회 광주특위 청문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계엄사의 자위권 발동 문제를 언급하자 평민당의이철용 의원이 증언대로 뛰쳐나와 ‘살인마’라고 고함을 지르며 손가락질하고 있다. 박영군[서울신문]

thumbimg

1989
박교원 기자 2020.10.13

thumbimg

88-3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8-3제25회 금상[분노한 시민]5공비리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두하던 전경환 씨가 검찰청 앞 계단에서 시민 김인철 씨로부터 뺨을 맞고 있다.권주훈[한국일보]

thumbimg

88-2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8-2제25회 동상[탈주범 지강헌]탈주극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하던 달주범 일당 중 지강헌이 인질로 잡고 있던 고선숙 씨를 잡고 카세트테이프를 받아 들어가고 있다. 임영주[중앙일보]

thumbimg

88-1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8-1제25회 은상[그게 아닙니다]국회 5공비리 조사특위 2차 회의에서 증언하고 있던 장세동 전안기부장에게 김동주 의원이 증인석으로 가서 자료를 제시하며 심문하자 장씨가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다.김영철[연합통신]

thumbimg

1988
박교원 기자 2020.10.13

thumbimg

87-3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7-3제24회 은상[아저씨,이뻐]가족을 이끌고 북한을 탈출, 귀순한 김만철 씨가 남산에 올라 서울 전경을 구경하던중 때마침 아버지의 무등을 타고 다가온 한 어린이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입맟춤을하고 있다.김명환[서울신문]

thumbimg

87-2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7-2제24회 동상[명동 87년 6월]6.10대회의 불발로 서울시내 곳곳에서 게릴라식 시위가 빈발하는 가운데 명동 제일백화점 앞을 점거하고 연좌농성을 벌이던 시민과 학생들이 최류가스에 혼비백산, 흩어지고 있다.김용일[한국일보 ...

thumbimg

87-1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7-1제24회 금상[눈물의추도타종]박종철 군 고문치사사건을 추도하기 위한 2.7집회에 경찰의 저지로 참석을 저지당한 어머니 정차순 여사와 누이 은숙 양이 부산 사하구 괴정동의 시리암에서 울부짖으며 종을 치고 있다.

thumbimg

1987
박교원 기자 2020.10.13

thumbimg

86-3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6-3제23회 금상[현장]중앙대 뒷길에서 학생들과 대치를 벌이던 전경이 학생들이 던진 화염병에 맞아 전투복에 불이 붙은 채 넘어져있다‘ 고명진[한국일보]

thumbimg

86-2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6-2제23회 은상[무제]박 일[연합통신]

thumbimg

1986
박교원 기자 2020.10.13

thumbimg

86-1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6-1제23회 동상[황색특급]정기택[매일경제]

thumbimg

85-3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5-3제22회 은상[12.2 서울,여의도]권주훈[한국일보]

thumbimg

85-2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5-2제22회 동상[우공의 시위]정지영[전북일보]

thumbimg

1985
박교원 기자 2020.10.13

thumbimg

85-1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5-1제22회 금상[오마니]남북 이산가족 방문단으로 서울을 찿아온 북한의 서형석 씨가 83세의 노모 유묘술 할머니의 손을 잡고 오열하고 있다.강수관[동아일보]

thumbimg

84-3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4-3제21회 금상[고개숙인 거물]투서사건에 휘말려 민정당 대표위원직을 내놓고 깊은 생각에 잠긴 채 당을 떠나는 정래혁의원우종원[경향신문]

thumbimg

84-2
박교원 기자 2020.10.13
30년사84-2제21회 동상[필사의 곡예]폭우로 물에 잠긴 서울 풍납동 아파트단지 옥상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여인이 어린이를 껴안고 군용헬기의 구명로프에 매달려 안전지대로 대피하고 있다. 최재영[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