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수타사

김일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4 23:34:59
  • -
  • +
  • 인쇄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의 말사이다. 708년(성덕왕 7)에 창건하여 우적산() 일월사()라 하였는데 누가 지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창건 이후 영서 지방의 명찰로 꼽히다가 1569년(세조 2)에 현 위치로 옮기면서 수타사()라 하였다.
그후 임진왜란의 병화로 완전히 불타버린 뒤 40년 동안 폐허로 남아 있다가 1636년(인조 14) 공잠()이 중창을 시작하여 법당을 다시 지었고, 뒤이어 1644년 학준()이 선당()을 지었다. 1647년에는 계철()과 승가()가 승당()을 건립하였으며, 1650년(효종 1) 도전()이 정문을 건립하고 1658년 승해()·정명()이 흥회루()를 건립함으로써 정형된 가람을 갖추게 되었다.
1670년(현종 11)에는 정지()·정상()·천읍()이 대종()을 주조하여 봉안하고, 1674년에는 법륜()이 천왕문인 봉황문()을 세웠으며, 1676년(숙종 2)에 여담()이 사천왕상을 조성하였다. 그뒤로도 1683년까지 불사가 계속되어 청련당()·향적전(殿)·백련당()·송월당() 등의 당우들도 차례로 중건되어 옛 모습이 재현되었다.
1811년(순조 11)에 지금의 명칭인 수타사()로 이름을 바꾸고, 1861년(고종 15)에 윤치()가 중수하였으며 1878년 동선당()을 다시 세우고 칠성각을 신축하였다. 또 1976년 심우산방()을 중수하고, 이듬해 삼성각()을 건립하였으며 1992년에 관음전을 신축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적광전(殿)을 비롯하여 삼성각·봉황문·흥회루·심우산방·요사채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대적광전(강원유형문화재 17)은 수타사의 중심 법당으로 내부 장식이 정교하고 아름답다.
심우산방 옆에는 강원도보호수 제166호로 지정된 수령 5백년의 주목() 한 그루가 있다. 이 주목은 1568년에 사찰 이전을 관장하던 노스님이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땅에 꽂은 것이 자라난 것이라고 하며, 나무에 스님의 얼이 깃들어 있어 귀신이나 잡귀로부터 수타사를 지킨다는 설화가 있다.











이밖에도 보물 제745호로 지정된 《월인석보 》와 고려 후기의 삼층석탑(강원문화재자료 11), 홍우당부도(:강원문화재자료 15) 등이 있다. 얼마 전까지 사찰 안에 있었던 성황당은 관음전 신축을 위해 철거하였다. 사찰 안에 성황당이 있었던 것은 특이한 경우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수타사 [壽陀寺] (두산백과)

[저작권자ⓒ (사)한국보도사진가협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